>교리및독경> 불교의 이해
 
:: 게시판
[이해] 점안식, 봉불식의 의미
추천 : 0   조회 : 1,223  작성일 : 2011/01/30 14:57:58

불교신앙의 대상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의식을 점안식(點眼式) 이라 합니다.
불상·불화·만다라·석탑·불단 등을 조성하거나 새롭게 개수할 경우,
대상에 공양하고 불구(佛具)의 근본서원을 개현하게 하는 의식을 말하는 것입니다.

불상·불화·석탑 등은 점안식을 행함으로써
비로소 영험을 나타낼 수 있는 신앙의 대상이 됩니다.

흔히 거행되는 점안식으로는 불상점안, 시왕점안, 사천왕점안,
조탑점안, 불화점안, 가사점안 등이 있습니다.

불상점안식의 경우에는 의식의 내용에서 부처님께서 지닌
32상과 80종호의 장엄을 나타나게 해달라는 서원을 담습니다.

그 절차는 먼저 점안 의식을 행하는 도량을 정화한 뒤
새로 조성한 불상이 32상 80종호의 특징을 지니고
여래 10호의 특징을 지닌 원만구족한 모습으로 신앙의 대상이
되어줄 것을 발원한 뒤 권공(勸供)을 하고 예배를 올립니다.

마지막으로 점안(點眼)의식을 합니다.
즉 불상의 눈을 붓으로 그림으로써 살아 계시는 부처님으로 모십니다.
 
점안을 하기 전에는 불상의 눈이 육안(肉眼), 천안(天眼), 혜안(慧眼),
법안(法眼), 불안(佛眼), 십안(十眼), 천안(千眼), 무진안(無盡眼)을
성취하여 청정하고 원만하기를 기원합니다.

다음으로 개안광명진언(開眼光明眞言), 시수진언(施水眞言),
안상진언(安相眞言) 등을 외워서 불상이 신비력을 갖게 합니다.

점안식은 불상을 비롯한 여러 가지 불구에 행하는 의식을
총칭하는 것인데 반해 봉불식(奉佛式) 은 부처님을 새로 모셨을 때
삼신불에게 생명력을 갖춘 불상으로서의 증명을 받아
귀의의 대상으로 모시는 의식을 말합니다.

봉불식도 크게 점안식에 포함되는 것이므로 점안식의 절차를 밟습니다.
점안식, 봉불식은 모두 불교의 불구를 신앙의 대상으로 격상시키는 의례입니다.